문성근 조국 후원회장, 김일성과 찍은 문익환목사 사진 게재

사회주의를 선호하는 정치인들

편집인 | 입력 : 2024/05/02 [05:25] | 조회수: 341

조국 혁신당의 공동후원회장인 문성근배우가 1989년 북한을 방문해서 김일성과 함께 찍은 문익환목사의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려놓아 화제이다. 

 

  

 

조국은 사회주의 노동연맹(사노맹) 출신으로서 법사멸론을 논문으로 쓰기도 했다. 

 

조 장관은  "'자유주의 법학'은 항상 자본주의라는 틀에 의해 제한"되는 만큼, "마르크스주의 법이론의 성과를 발전시키고 한계를 극복하면서 민중적 민주법학을 보다 발전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자유주의 법학을 대체할 '법사멸론(法死滅論)'을 소개한다. 그 핵심으로 "입법·법집행 과정의 민중 참여와 법제도·법기구에 대한 민중 통제를 실현하자는 것, 그리고 이 속에서 인민의 자율적 규범의식을 함양하고 이것으로 법을 대체해 나아가자는 데 있다"고 기술했다. 법원·검찰과 같은 법기구를 대중의 힘으로 통제해야 한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조국교수, 민중이 법이다. 법사멸론 주장 새창보기새창보기 

 

  

 

김일성은 문익환 목사가 1989년 북한을 방문하였을 때 끌어안고 그를 환영을 하기도 했다. 

 

 

북한 민주조선은 1989년 4. 2. 문익환목사의 평양방문은 <김구 이후의 쾌거, 민족사의 필연적 발로>라며 문익환목사의 이북방문을 적극 지지했다.

 

 

  

 

1989년 3월 26일 민주조선은 남조선의 문익환목사가 평양에 도착하였다고 환영의 뜻을 표현하였다. 

 

  

 

여전히 한반도에서 주사파와 친마르크스 노선은 잠재해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