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정연, 총회장소, WCC, 종전선언, 장신대, 통합교단, 세습방지법 관련 성명서 발표

편집인 | 입력 : 2023/09/13 [17:49] | 조회수: 422

 

  



                                      성  명  서

 

[슬프다 귀 있는 자들이여, 하나님의 음성을 들어라!]

 

“슬프다 범죄한 나라요 허물 진 백성이요 행악의 종자요 행위가 부패한 자식이로다. 그들이 여호와를 버리며 이스라엘의 거룩하신 이를 만홀히 여겨 멀리하고 물러갔도다” (이사야 1장 4절)

 

예장교단정체성과교회수호연대(이하 예정연)는 ‘오직 주님’, ‘오직 성경’을 바탕으로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교단의 목사와 장로로 구성되어 하나님 나라의 주권 회복과 동성애 및 차별금지법 분쇄 및 한국교회의 정체성과 거룩성 회복, 김일성 주체사상 도말 및 한국교회 내의 주사파 척결을 위하여 결성된 단체이다. 

 

예정연은 지난 4년 동안 열악한 여건에서도 장로회신학대학교의 동성애 문제, 새문안교회 이상학 목사의 ‘한을 통한 구원’ 문제, 빛과소금교회 최삼경 목사의 ‘월경잉태론’과 ‘명성교회해체문제’ 뉴스앤조이의 ‘교회 공격성’과 ‘교단 헌법 정치 제28조6항 문제’ ‘한국교회의 정체성 회복 문제’ ‘목회자들의 일탈 문제’ 등으로 회원들의 직접적인 현장 집회와 기관지인 The Mahanaim News를 통한 방향성 제시와 활동을 하고 있다.

 

그런데, 작금에는 총회 임원회가 제108회기 총회 장소를 ‘명성교회로 정한 것’과 ‘1만 명 영적 대각성 기도회’를 문제 삼아 한국교회를 흔드는 세력들이 발호하여 하나님께 기도드리는 ‘1만 명 영적 대각성 기도회’가 취소가 되는 등 혼란을 겪고 있다.

 

또, 지난 3월경에는 정전협정 70주년에 즈음하여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측과 합동 측이 공동으로 남북 평화통일 비젼 공동선언문발표를 기획하여 각 노회에 공문을 발송한 바가 있다. 

 

또, 친북좌파와 주사파들이 인본주의를 앞세워 차별금지법 제정 획책으로 동성애를 조장하고 있고, 건강가정기본법을 빙자하여 가정해체를 기도하고 있다.

 

이에 본 예정연은 예장통합 교단 108회기 총회를 앞두고 아래와 같이 성명서를 천명하는 바이다.

 

하나. 총회는 총회 일정에 따라 정해진 총회 장소에 대해 고라의 자손처럼 지도자께 반역하는 무리를 하나님의 법으로 처리하라.

 

둘. 남북 평화통일을 명분으로 사실상 미군 철수와 한미동맹 해체를 뜻하는 ‘종전선언’과 ‘남북평화통일비젼공동선언문’을 기획, 시행한 자를 즉각 처벌하라. 

 

셋. 세계교회협의회(WCC)와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는 인본주의 신앙을 버리고 복음주의 신앙으로 돌아와야 한다. 복음주의 신앙으로 돌아오지 않을 시, 예장통합 교단은 WCC와 NCCK를 탈퇴해야 한다. 

 

넷, 장신대를 비롯한 7개 신학대학은 신앙의 전통과 대한민국의 건국 정신과 역사성을 바르게 정립하여 사회적 책임을 감당하는 거룩한 신학교로 거듭나야 한다.

 

다섯. 총회의 헌법 등 규정이 법리 부서에 의하여 올바르게 운용되도록 해야 한다.

 

여섯, 예장통합 교단은 자유민주주의 국가 실현과 통일 선교 지향, 자유시장 경제 지향, 신앙의 자유 및 예배의 자유 고수, 하나님의 나라 건설과 복음의 역사를 지향할 것을 천명하라.

 

일곱, 한국교회의 분열, 반목, 혼란의 진원지인 교단 헌법 정치 제28조 6항을 폐지하라.

  

하나님이시여 한국교회를 성령으로 충만케 하시고, 한국교회 내의 적그리스도인과 무신론자(내오막시쥼)들과 차별금지를 빙자하여 동성애를지지 옹호하는 타락한 자, 

인본주의, 종북좌파들과 복음을 가로막는 자들을 몰아내어 주시옵소서. 

 

                             2023년 9월 13일

 

        예장교단정체성회복과교회수호연대(예정연) 대표 정홍규 목사 외 회원 일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관련기사목록